• 전체보기
  • 공지사항
  • 회사소식
  • 언론보도

“아직 수익도 휴일도 없지만 두고 보세요, 진짜 회사 만들 겁니다”

언론보도 |2019년 07월 24일

앤톡의 창업 스토리를 담은 경향신문 기사입니다.

 

"...특히 지난해 1분기는 ‘암흑기’였다. 사무실도 구하지 못해 커피숍 등을 전전했다. 그러다 겨우 센터에 입주했다. 무료 입주 기간이 끝나면 이 회사는 어떻게 될까. 박 대표는 말했다. “앞으로 1년 후에도 (유료) 사무실 못 낼 정도면 뭔가 구조적으로 문제가 있는 회사인 거죠. 그렇게 되지는 않을 겁니다. 두고 보세요.” 그의 사무실은 밤 11시가 넘도록 불이 꺼지지 않았다." - 경향신문 홍재원 기자

 

<경향신문 2017년 5월 13일 A12면에 게재된 앤톡 인터뷰 내용>

 

 

 

기사 URL: http://biz.khan.co.kr/khan_art_view.html?artid=201705122110005&code=920507

  • antock

    © 2022 Antock Co., Ltd.

    • youtube
    • naver blog
    • instagram
    • 대표자

      박재준

    • 회사명

      주식회사 앤톡 Antock Co., Ltd.

    • 사업자등록번호

      527-88-00181

    • T

      02-6263-1026

    • F

      050-8090-1026

    • E

      contact@antock.com

  • 본사 주소

    서울특별시 성동구 뚝섬로17가길 48, 성수에이원 지식산업센터 906호 (04785)

    기술연구소 R&D 주소

    서울특별시 관악구 호암로24길 6 서울대학교 캠퍼스타운 402호 (08812)